많은 시장에서 애플과 삼성을 비롯한 여러 인기 스마트폰 벤더 디바이스의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하는 스타트업인 Servify는 2년 이내에 상장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6,500만 달러를 조달했습니다.

Singularity Growth Opportunity Fund는 뭄바이에 본사를 둔이 스타트 업의 시리즈 D 자금 조달을 주도했습니다. AmTrust와 Pidilite를 포함한 가족 사무실과 기존 투자자 인 Iron Pillar, Beenext, Blue Ventures 및 DMI Sparkle Fund도이 라운드에 참여했습니다.

라운드는 아직 끝나지 않았고, 스타트업은 몇몇 다른 투자자들이 Servify를 지원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현재 라운드에서는 500만 달러에서 1000만 달러를 더 조달할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1억 1000만 달러 이상을 조달한 창업 7년의 스타트업 기업은 OnePlus나 Xiaomi를 포함한 75개 이상의 전자기기 메이커와 협력해, 손상 보호나 연장 보증 등의 화이트 라벨의 애프터 서비스를 제공해 있습니다. 파트너 회사는 Servify라는 이름의 플랫폼을 사용하여 거래, 업그레이드 및 자금 조달 프로그램을 고객에게 제공합니다.

인도, 미국, 영국, 캐나다, 사우디 아라비아, 터키 등 40여 개국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Servify는 이번 회계연도에 라틴 아메리카로의 확대를 계획하고 있으며, 일본에서의 데뷔도 검토하고 그렇다면 창립자 겸 수석 Sreevathsa Prabhakar는 말합니다. 스타트업 집행 임원, 인터뷰에서.

세계 2위의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는 Service의 비즈니스의 60%를 차지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현재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웨어러블에 중점을 두고 있는 Servify는 가전제품과 전기자동차에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그 범위를 확대할 계획도 있다고 그는 말했다.

최근 분기에는 Apple 및 Samsung과 같은 기업이 고객에게 자체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은 Servify에 어떤 영향을 미칩니까?

Prabhakar 씨는 시장의 주요 제조업체에 의한 자체 수리 프로그램은 셀프 서비스 수리하에 예비 부품을 제공하기 위해 계속 요금을 청구하기 때문에 서비스에 “플러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프로그램은 기존 장치의 수명을 연장 할 수 있기 때문에 거래 및 업그레이드 옵션을 선택하는 사람이 줄어들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사업 전망

전 세계 70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한 Servify는 현재 1억 3,000만 달러 이상의 연간 수익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주장합니다. 이 스타트업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이익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18~20%의 수익성이 확보되면 Servicefy는 IPO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그는 말했다. IPO의 현재 타임라인은 18개월에서 2년입니다.

그는 Servify가 새로운 자금을 조달 한 평가 금액을 밝히지 않았지만,이 스타트 업은 “유니콘에 접근하고있는”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나에게이 평가는 모두 종이 평가입니다. 주식을 공개하면 진정한 가치가 드러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Servify는 또한 소규모 기업을 인수하기 위해 새로운 자금을 개발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2020년 9월의 마지막 자금 조달 라운드 이후, Servicefy는 노이다에 본사를 둔 247Around를 포함한 여러 스타트업을 인수했습니다. 이 스타트업은 스타트업에 주방 및 소형 가전 분야의 100개 이상의 제조업체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하며 독일에 본사를 둔 WebToGo는 진단 기능을 강화합니다. , 프라바 칼에 따르면.

“우리는 몇 가지 국제 목표를 염두에두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지만 이름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제품 보호는 더 이상 뒷받침되지 않습니다. 사실, OEM과 소비자 모두에게 급속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서비스는 1,000 억 달러를 초과하는이 거대한 주소 지정 시장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향해 꾸준히 우리는 모두에게 훌륭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